수강생 강사 지사
 
에듀그린 아바타


문자(SMS)로 소식을 전하세요.
 
Location | Home > 에듀그린 뉴스    

 

     작성일 : 2006-10-27 글쓴이 : 관리자 조회수 : 8140
    "올바른 컴퓨터 교육"


 

♣ 자녀의 올바른 컴퓨터 교육을 위해 부모님께서 하셔야 할일

가. 컴퓨터 사용 능력 키우기
나. 컴퓨터가 아이들에게 미치는 영향 알기
다. 컴퓨터가 할 수 있는 일 알기
- 계산하기, 문서 작성하기, 통신하기, 데이터베이스 만들기 등.
라. 자녀의 올바른 컴퓨터 사용 지도 요령
1) 다양한 컴퓨터 기능과 활동을 소개하고, 함께 해보기
2) 컴퓨터를 중심으로 여러 사람들과 어울리게 해주기
3) 컴퓨터와 관련된 자료, 장소, 행사에 자주 접하도록 해주기
4) 컴퓨터 활동 이외의 활동을 자주 하도록 도와주기
5) 컴퓨터로 창작 활동 도와주기

♣ 자녀에게 말해 주셔야 할 인터넷 수칙 10가지

가. 인터넷상에서 절대로 설문지를 작성하면 안 된다.
특히 이름, 나이, 주소, 전화번호, 학교이름, 사는 지방,
일정, 비밀번호 등 개인신상에 관한 정보는 부모의 허락 없이
절대로 노출시키지 말아야 한다.
나. 부모의 허락 없이 사이버 공간에서 만나는 사람들과 절대로 직접
만나면 안 된다.
다. 부모의 허락 없이 함부로 대화방에 들어가면 안 된다.
당신이 대화방에서 만난 다른 청소년들 가운데는 실제로는 나이가 많은
어른인 경우도 있다.
이들은 대개 무언가 불순한 목적을 가지고 당신의 자녀에게 접근하는
사람 들이 많다.
라. 인터넷을 통해서 만나는 사람들에게 자신의 계획이나 행선지 그리고
현재의 소재지 등을 알려주어서는 안 된다.
마. 낯선 사람과 전자우편을 주고 받아서는 안 된다.
바. 부모의 허락 없이 부가적인 요금을 내야 하는 정보나 사이트에
접근해서는 안 된다
사. 인터넷을 통해서 자주 만나서 상당히 친해진 사람이라고 해도 자신의
사진을 전자우편을 통해서 보내서는 안 된다
아. 인터넷을 통해서 부모의 허락 없이 물건을 주문하거나 특히 신용카드
번호를 알려주어서는 안 된다.
자. 폭력적인 내용의 전자우편이나 의심스러운 제의 등에 대해서는 일체
답장하지 말라. 이런 메시지를 받게 되면 반드시 부모에게 알려라
차. 고의적으로 본 것이든 우연히 접한 것이든 불건전한 내용의 사이트나
그림이 있다면 부모에게 알려라. 비밀스럽고 어두운 기억을 마음속에
감추고 혼자 떠올리는 것 보다 믿을 만한 사람들에게 터놓고 대화를
나누는 것이 아이들의 정신 건강에 더 이롭다.

♣ 우리 자녀는 과연 안전한가?
부모님께서 ‘내 아이들이 인터넷 음란물을 즐기고 있다는 사실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라는 문제로 고민하실 때, 이런 아이들에게 관찰되는
보편적인 현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가. 부모 몰래 디스켓이나 CD-ROM을 감추어 보관한다.
나. 인터넷에 접속하는 시간이 갑자기 많아지거나 한밤중에 잠을
자지 않고 인터넷을 하는 경우가 잦아진다.
다. 자녀들이 보관하고 있는 디스켓에 수록된 파일들 가운데 확장자가
'gif'나 'jpg'등으로 끝나는 그래픽 파일들이 많다.
자녀들이 보관하고 있는 그래픽 파일들이 모두 음란한 내용은
아닐 수도 있으나 한 번쯤 의심해 보실 필요가 있습니다.
라. 부모님의 신용카드 청구서에 당신께서 전혀 알지 못하는 내용과
금액이 청구될 경우가 있습니다.
특히 항목이 인터넷과 관련된 것이라면 한 번 의심해 볼 필요가 있으며,
특히 청구업체의 이름이 명시되어 있지 않고 'WEB SITE' 등으로만
적혀 있을 경우가 있습니다.
대부분의 인터넷 음란물업자들은 자신의 정체를 숨기기 위해 업체
명칭을 제대로 표시하지 않습니다.
마. 부모님께서 방으로 들어오면 자녀들이 순간적으로 컴퓨터를 꺼버리거나
화면을 바꾸어 버린다.

♣ 음란물 대처 요령

가. 컴퓨터를 거실로.
나. 자녀의 컴퓨터에 음란물 방지 프로그램을 설치
다. 자녀와 함께 컴퓨터를.
라. 밤늦은 시간에 컴퓨터 사용을 자제시킨다.
마. 신용카드를 잘 관리.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   "올바른 컴퓨터 교육" 관리자 2006-10-27 8140
4   컴퓨터 습관 중독되기전에 잡아라.... 관리자 2006-10-27 8026
3   83살 할머니와 30세 손녀의 '... 관리자 2006-10-27 7905
2   [충남] "선배님 사랑으로 후배들... 관리자 2006-10-27 8038
1   좋은 학교 만들기 자원학교’ 지정... 관리자 2006-10-27 8167